twitterinstagram
₩1,000 – Add to Cart

서바이벌 키트: 불시착륙

Z-A 4호

필자 :Z-A, 윤결, 차슬아, 박예지
편집 : Z-A
디자인 : 강경탁
후원 :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발행연도: 2018

*본 콘텐츠는 인쇄물이 아닌 플랫폼 내 뷰어를 통해서만 열람할 수 있는 전자책입니다.

작가소개

2017년 결성된 ‘자아Z-A(Z After)’는 큐레이터 김미정, 시각예술가 김우진과 전보경이 함께 모여 미술계 구조 안에서 예술 활동을 하는 이들이 겪고 있는 문제들 혹은 사건들에 대한 이야기들에서 질문을 시작하여 현시대의 질문이 된 생존에 대한 질문을 다양한 방식의 글쓰기와 이미지로 이야기하고자 하는 느슨한 공동체이다. 그룹명 ‘자아Z-A’는 행동을 유도하는 감탄사를 뜻하기도 하고, 사회가 정한 일방적인 순서 A-Z에서 벗어나 보고자 노력하는 공동체의 이름이다. 이들은 “지속가능하고+( )한+생존”라는 키워드 안에서, 잡지라는 형식을 통해 매번 다른 주제를 빈 칸( )안에 넣어 탐구하고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협업을 시도한다. 협업자들은 그룹 ‘자아Z-A’와 함께 토론을 진행 후 잡지의 공동필진으로 참가하고, 이후 토론의 주제와 관련된 작품 제작을 함께 진행하게 된다. ( )의 내용은 우리 사회가 공통적으로 처해있는 문화, 생태계, 경제, 정치적 상황과 주어진 제약 조건을 예술적 용어로 차용하고 전환시켜 반영하고 증폭시킴으로써 역설적 개입을 시도하는 것이다. ‘자아Z-A’는 해저에서 불을 밝히는 아틀란틱 풋볼피쉬(Atlantic Footballfish)처럼 현재의 상황에 처한 이야기를 찾아내고 기록하며 구조적 문제를 분석하고 행위의 지속성을 이어나갈 수 있는, 그래서 ‘지금 이 곳’에서 사라지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자 한다.
https://www.facebook.com/zafter2017

출판물소개

서바이벌 키트는 일반적으로 재난, 재해 상황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최소한의 도구들로 구성되어 있지만, 실제 이것을 제때 사용하려면 오랜 훈련이 필요하다. 이와 연관하여 Z-A는 2018년 상반기, 불특정 다수에게 ‘당신에게 진정 필요한 서바이벌 키트가 무엇인가’라는 제목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주로 접수된 내용은 육아, 육아로 인한 여성의 경력단절, 계약직, 성추행(혹은 성폭행), 사회생활에 대한 것이었다. 설문조사와 함께 Z-A가 리서치한 내용을 바탕으로 예술가, 연구자들에게 서바이벌 키트 제작을 의뢰했다. 먼저 작가 윤결은 세월호 참사 시 제작된 국민정신건강지침서를 다시 썼고, 작가 차슬아는 덕질을 수월하게 할 수 있는 아이템들을 제작했으며, 여성주의 연구활동가인 박예지는 위계권력으로부터 살아남기에 대한 텍스트를 게재했다. 더불어 Z-A는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이백 여개의 집안일 매뉴얼을 정리해보았다.
*이 프로젝트는 2018년 <의외의 조합>에서 전시되었다. *본 프로젝트는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의 지원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