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instagram

심각한 궁서체

출판물 정보

Z-A 창간호

필자 : Z-A
편집 : Z-A
디자인:강경탁
발행연도: 2018

*본 콘텐츠는 인쇄물이 아닌 플랫폼 내 뷰어를 통해서만 열람할 수 있는 전자책입니다.

작가소개 & 출판물 소개

작가소개

2017년 결성된 ‘자아Z-A(Z After)’는 큐레이터 김미정, 시각예술가 김우진과 전보경이 함께 모여 미술계 구조 안에서 예술 활동을 하는 이들이 겪고 있는 문제들 혹은 사건들에 대한 이야기들에서 질문을 시작하여 현시대의 질문이 된 생존에 대한 질문을 다양한 방식의 글쓰기와 이미지로 이야기하고자 하는 느슨한 공동체이다. 그룹명 ‘자아Z-A’는 행동을 유도하는 감탄사를 뜻하기도 하고, 사회가 정한 일방적인 순서 A-Z에서 벗어나 보고자 노력하는 공동체의 이름이다. 이들은 “지속가능하고+( )한+생존”라는 키워드 안에서, 잡지라는 형식을 통해 매번 다른 주제를 빈 칸( )안에 넣어 탐구하고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협업을 시도한다. 협업자들은 그룹 ‘자아Z-A’와 함께 토론을 진행 후 잡지의 공동필진으로 참가하고, 이후 토론의 주제와 관련된 작품 제작을 함께 진행하게 된다. ( )의 내용은 우리 사회가 공통적으로 처해있는 문화, 생태계, 경제, 정치적 상황과 주어진 제약 조건을 예술적 용어로 차용하고 전환시켜 반영하고 증폭시킴으로써 역설적 개입을 시도하는 것이다. ‘자아Z-A’는 해저에서 불을 밝히는 아틀란틱 풋볼피쉬(Atlantic Footballfish)처럼 현재의 상황에 처한 이야기를 찾아내고 기록하며 구조적 문제를 분석하고 행위의 지속성을 이어나갈 수 있는, 그래서 ‘지금 이 곳’에서 사라지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자 한다.
https://www.facebook.com/zafter2017

출판물소개

Z-A 프로젝트의 첫 시작을 알리는 <심각한 궁서체>는 Z-A의 선언문, 그리고 멤버들의 글과 이미지로 구성되어 있다. 우스운 상황에서도 진지한 태도를 드러낸다는 ‘심각한 궁서체’는 Z-A의 시작점과 맞닿아 있다. 우리는 ‘생존’과 ‘지속 가능성’이라는 식상하면서도 무거운 주제를 프로젝트의 큰 틀로 잡았지만, 그것이 우리의 삶과 밀접한 연관을 가진다는 점에서 피할 수 없음을 인지한다. 창간호에는 언어의 역할에 대한 무기력함,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는 유령, 먹이사슬 그리고 Z-A의 선언문과 연관되거나 연관되지 않은 짤방 이미지로 구성된다.

목차

선언문
가려진 ____사이로
뉴트리아vs예술가
부재의 현전: 유령은 우리 주위를 배회하고 있다

₩1,000 – Add to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