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instagram
Free – Add to Cart

테어링 Tearing

 <수직동기화> 휴대전화 SPH-C3250 SCH-W8302009  촬영한 저해상도 이미지와 전시 서문토크가 수록된 도록

기획 : 김효재
편집 : 김효재김성구
디자인 : 김성구
 : 이기원
교열 : 김하나
도움 : 임다운
후원 : 서울문화재단
페이지수 : 38p
제작년도 : 2017

*본 콘텐츠는 인쇄물이 아닌 플랫폼 내 뷰어를 통해서만 열람할 수 있는 전자책입니다.

작가소개

김효재는 현재의 디폴트는 섣부른 예언하기를 좋아하는 시각예술가 이자 미감 연구자이다기고자소쇼룸, 2W에서 <수직동기화> , < 마돌 > , < 마돌 > 공개했다미래가 소진된 시대임에도 [서울모범미감]런칭을 준비하고 있고얼마 남지 않은 미래를 위해 무언가를 바삐 준비 중이다. www.youtube.com/channel/UCXrt5q8RqRFHKE3bmYoRTkA?view_as=subscriber

 

책소개

전시에서 도록의 역할은 종료된 전시를 설명하기 위해 주로 부산물로서 존재한다고 생각한다이는 구체적인 설명에 필요한 사실적 이미지 혹은 텍스트들(이를테면전시의 전반적인 풍경읽을  있는 작가의 작업 설명 혹은 이것이 번역된 언어 ) 집합체로최종적으로는 ‘도록이라 지칭된다일종의 풍경의 연쇄적 현상풍경의 파노라마로도 보인다김효재 개인전 수직동기화(Vertical Sync)에서의 도록은 『테어링』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관람자는 전시를 풍경으로써 기록하는  초점을 둔다면 『테어링』에서의 풍경은 삭제된  크롭화  플랫한 이미지들만이 존재한다풍경이 해체된 전시의 이미지는  페이지에만 머물지 않고 다각도로 아카이빙되며 최종적으로 ‘인쇄물이라는 얇지만 단단한 사물로 변형된다.